박항서메직, 박항서의 베트남이 일본을 꺽었다,

베트남이 일본도 꺾었다.
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(U-23) 축구대표팀은 8월19일(이하 한국시간)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'2018 자카르타-팔렘방 아시안게임' 남자축구 D조 마지막 3차전에서 일본에 1-0으로 승리했다.
앞서 파키스탄, 네팔을 꺾고 일찌감치 3회 연속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베트남은 일본마저 꺾고 3전 전승을 기록, D조 1위를 기록했다.
한국이 조 2위를 기록하고 두 팀이 모두 16강, 8강을 통과하면 준결승에서 만날 가능성도 있다.
박항서 감독 부임 이후 눈부신 성장을 보인 베트남은 전반 3분 응우옌 꽝 하이가 선제골을 뽑아냈고, 이 선제골을 잘 지켜 승리를 차지했다.
(자료사진=오른쪽 박항서 감독)

댓글